Top

공연정보 상세보기

ss

  • 공 연 명 : 전주시립교향악단 제239회 정기연주회 북유럽의 음악가
  • 공연일시 : 2019년 11월 22일(금) 오후 07:30
  • 공연장소 : 한국소리문화의전당-연지홀
  • 티켓금액 : S석 : 10,000원 / A석 : 7,000원
  • 할인정보 : 학생(대학생포함) 30%할인 예술인패스 소지자 30%할인
  • 주최 : 전주시
  • 주관 : 전주시립교향악단
  • 공연문의 : 063-274-8641
  • 연령제한 : ※ 본 공연은 8세 이상 입장 가능합니다.


  • 예매하기
학생(대학생포함) 30%할인
예술인패스 소지자 30%할인
지   휘 _ 김 경 희
지휘자 김경희는 우리나라 교향악 역사상 여성으로서는 최초의 획을 그은 대표적인 오케스트라 지휘자이다. 김경희의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지닌 지휘자로 많은 사람들에게 각인되어 있으며 분명하고 깊이있는 음악해석과 섬세한 테크닉, 폭넓은 통솔력으로 오케스트라와 관중을압도하는 저력을 가진 지휘자로 평가 되어지고 있다.
숙명여자대학교 작곡과를 졸업하고 1988년 독일 베를린 국립 예술대학(Hochschle der Kunste Berlin) 지휘과를 졸업 한 후 1989년 대전시향의 초청으로 오케스트라 지휘세계에 등단하여 세인들의 많은 기대와 관심을 받으며 첫 활동을 시작하였다. 그 후 1991년 서울시향 신진지휘자로 초청되어 본격적인 연주 활동을 시작하며 KBS교향악단, 부산시향, 수원시향, 대구시향, 광주시향, 창원시향, 제주시향, 포항시향, 진주시향, 울산시향, 목포시향, 춘천시향, 과천시향, 부천시향, 인천시향,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강남심포니오케스트라, 프라임필하모니오케스트라 등 우리나라의 유수 오케스트라를 다수 지휘 했다.
또한 서울챔버오케스트라, 서울 페스티벌 앙상블, 채리티 챔버오케스트라 등을 통해 실내악과 현대음악 보급에도 기여했고 Russian Philharmonic Orchestra, Rumania Philharmonic Orchestra, Sofia Symphonic Orchestra, Bulgaria Brazza Symphony Orchstra, Japan Asia Frendric Orchestra 등을 지휘하며 기량을 넓혀 왔다.
상임지휘자로 활동했던 과천시향에서 상임지휘자로 활약하며 독일의 세계 오케스트라 초청연주에 초대되어 Kassel과 Saarbrucken에서 큰 성과를 거두었으며 중국 북경시 초청연주로 우리나라 오케스트라의 기량을 세계에 선보였다.
한국 최초로 Australia 정부 초청으로 Sydney Opera House에서 Sookmyung Philharmonic Orchestra의 연주로 호평을 받았고 이어서 Russian Vladivostok Philharmonic Hall 축제 개막 연주를 하였다. 
또한 미국의 Indiana University Orchestra를 지휘했다. 2016년 국립오페라단과 함께 전국 각지에서 오페라의 발전과 대중화에 기여 하였고 국악분야에도 초청되어 2014년부터 2년여간 국립창작국악단과 정기연주회 및 전국을 순회하며 창작 국악의 새로운 도전과 발전 가능성을 제시하였고 2018년 국악 창작계의 가장 큰 등용문인 아창제에서 지휘했다. 또한 제주 국제관악제에 초청되어 3개국 연합 세계관악오케스트라를 지휘해 다각적으로 그의 음악세계를 넓혀 왔다.
수상경력으로는 2012년 여성가족부 주관의 역량 있는 예술인으로 선정되어 국무총리 상을 수상하였고, 2019년에 음악분야에서 도전한국인상을 수상하였다.
과천시향 상임지휘자와 사단법인 한국지휘자협회 회장, 숙명여자대학교 학장을 역임하였으며 현재 숙명여자대학교 교수로 재직하며 2019년 3월부터 전주시립교향악단 제8대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로 취임해 이 지역의 음악계에 신선한 바람을 일으키며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피 아 노 _ 이 혜 전
음악을 대하는 엄격함과 자유로움, 순수함과 열정을 지닌 피아니스트 이혜전은 12세에 국립교향악단과의 협연을 시작으로 서울시향 정기연주회 협연, 동아콩쿠르 입상 등의 성과를 거두면서 그 재능을 인정받기 시작했다. 서울예고 수석졸업, 서울대 음대 기악과 수석졸업 후, 미국 뉴 잉글랜드 콘서바토리에서 우수 실기상 (Distinction in Performance)의 영예를 안고 석사학위를 받았으며 남가주 대학 (University of Southern California)에서는 장학금을 받고 연주 박사학위를 취득하였다.
산타모니카 대학과 엘카미노 대학 강사를 역임하였으며 91년에 귀국한 그는 헝가리 세게드 국립교향악단, KBS 교향악단, 서울챔버, 강남교향악단, 대전방송교향악단, 소피아 솔리스트 챔버 오케스트라 등과 협연, 음악춘추 창사 20주년 및 25주년 기념 독주회에 초청연주, 피아니스트 강충모와 듀오 연주, KBS ‘한국의 음악가’ 시리즈 음반, 리스트 독주곡 음반 등 활발한 연주 활동과 음반 작업을 해왔다.
바이올리니스트 홍종화와 함께 베토벤 바이올린 소나타 전곡을 연주하여 호평을 받은 바 있으며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전곡의 완주를 통해 그는 또 한번 음악 팬들과 평론가로부터 “확대된 표현의 폭, 뛰어난 집중력, 진지함과 섬세함, 응집력과 유연한 감성”을 지닌 연주자라는 평을 얻었으며 “작품에 대한 이상적인 사고를 연주를 통해 고스란히 현실화 시킬 수 있는 완벽주의자”라는 찬사를 받았다.
또한 미국, 영국, 독일, 네덜란드, 헝가리, 호주 등에서 독주 및 듀오 연주를 통해 연주의 영역을 넓혀가고 있으며 유로뮤직 페스티발 및 New York International Keyboard Institute  & Festival에 초청되어 연주와 마스터클래스를 지도하는 한편, 국내 굴지의 콩쿠르 및 New York Carnegie Recital Debut Audition, NJCV Young Artists International Competition, International Beethoven Paino Competition 등의 국제콩쿠르의 심사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줄리아드 예비학교 교수를 역임하였으며 현재는 숙명여대 피아노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program


C. Nielsen / Opera Overture
닐센 / 오페라 <가면 무도회> 서곡

E. Grieg / Piano Concerto in a minor, Op.16
그리그 / 피아노 협주곡 a단조, 작품.16
Ⅰ. Allegro molto moderato
Ⅱ. Adagio  Attacca
Ⅲ. Allegro moderato

INTERMISSION

J. Sibelius / Symphony No.2 in D Major, Op.43
시벨리우스 / 교향곡 2번 D장조, 작품.43
Ⅰ. Allegretto
Ⅱ. Andante
Ⅲ. Vivacissimo
Ⅳ. Allegro?moderato


program note

C. Nielsen / Opera Overture
닐센 / 오페라 <가면 무도회> 서곡
오페라의 개략적인 내용은 다음과 같다. 레안데르와 레오노라는 가면무도회에서 우연히 만나 서로 사랑에 빠진다. 하지만 레안데르의 아버지 예로니무스는 자신의 아들을 이웃의 딸과 약혼시키기로 결정해 놓은 상태. 레안데르는 큰 고민에 빠지게 된다. 부자사이의 갈등이 점점 심각해지고 이와 관련한 여러 에피소드들이 연이어 등장하지만, 종국에 가서는 자신의 정혼 대상자가 바로 무도회에서 만났던 레오노라라는 것이 밝혀지면서 모든 갈등은 해결되고 해피엔딩으로 작품이 마무리된다. 카를 닐센(1865-1931)은 핀란드의 시벨리우스나 노르웨이의 그리그와 마찬가지로 덴마크를 상징하는 음악계의 큰 이름이다. 여섯 편의 교향곡과 각각 바이올린, 플루트, 그리고 클라리넷을 위한 협주곡들이 유명하며, 그가 남긴 두 편의 오페라(가면무도회, 사울과 다비드)와 극부수음악 ‘알라딘’ 등이 널리 알려져 있다.(연주시간 : 약 5분)


E. Grieg / Piano Concerto in a minor, Op.16
그리그 / 피아노 협주곡 a단조, 작품.16
피아노의 명수로서 `북구의 쇼팽'이라는 별명까지 가지고 있던 그리그의 대표작이 바로 이 피아노협주곡이라고 할 수 있다. 노르웨이 민요풍의 청순한 선율, 신선한 화성, 생기발랄한 젊은 정열이 넘치는 곡이다. 그리그의 25세 때 작품으로 가족들과 함께 덴마크에서 휴가를 보내면서 작곡한 곡으로 부드러움과 풍요로움이 가득 차 있으면서도 독특한 북구적인 색채를 가지고 있으며 화려하고 극적인 아름다움이 넘치는 그의 유일한 피아노협주곡이다. 이 작품은 그리그가 자신의 연주 재능을 보여주기 위해 작곡한 것으로 피아노의 연주 기교를 충분히 발휘할 수 있어 독주자들도 선호하는 협주이다. 피아노와 오케스트라의 아름다운 조화를 만들어 내는 그의 순수한 서정미와 신선한 작곡 기교에 북구 노르웨이의 민족적인 정서가 가미되어 깊은 맛이 우러난다.
그리그는 피아노에 뛰어난 모친의 영향을 받아 어린 시절부터 피아노와 가까이 지냈다. 특히 쇼팽을 좋아하였으며 소품 형식에 마음이 끌려서 작곡가가 되고부터는 많은 피아노 작품을 썼지만, 구성감이 뛰어난 대작은 협주곡과 소나타 1곡씩만 작곡하였고 다른 음악들은 모두 소품의 형태라든가, 변주곡의 형식을 응용한 것이 많았다. 특히 그의 작곡 활동의 모든 곡이 수록된 `서정 소곡집(Lyriske stykker)'에는 6곡 내지 8곡씩 묶어 출판해 모두 66곡이나 수록된 10권에 달하는 소곡집으로 서정이 풍부한 피아노 소품 작곡가로서의 면목이 마음껏 발휘되고 있다. 이 66곡은 그가 21세 때인 1864년부터 무려 37년간에 걸쳐, 영감이 떠오를 때마다 써서 엮어 낸 바로 노르웨이를 위한 `음의 스케치'라고 할 수 있다. 쇼팽의 영향을 많이 받은 그리그이긴 했지만 `서정 소곡집'을 이룬 대부분의 소품은 쇼팽의 소곡과 같은 살롱풍의 정서가 아니라 자연을 중심으로 표현한 노르웨이적인 정서를 바탕으로 했다. 푸른 하늘 아래 펼쳐진 장대한 산야, 아름다운 해변의 풍물이나, 소박한 농민과 목동 등 자연인으로서 느끼는 자신의 감동을 음악으로 표현하고 있다. 1865년 그리그는 독일과 이탈리아를 방문했을 때 이탈리아에서는 노르웨이 극작가 헨릭 입센을 만났으며 연주회에서 만난 아름다운 여가수 니나 하게루프와는 다음 해에 결혼하게 된다. 3년 후 두 사람은 로마를 방문하여 리스트를 만나는데 리스트는 그리그의 신작 피아노협주곡을 극찬했고 그리그는 감사의 뜻으로 훗날 리스트에게 합창곡 `남쪽의 수도원 문에서'를 헌정하게 된다. 그 후 명성을 높인 그는 노르웨이로 돌아와 음악협회의 지휘, 연주회 계획, 작곡 등의 활동으로 정부의 지원금을 받아 안정된 생활을 하면서 많은 시간을 작곡에 할애할 수가 있었다. 가수인 아내와 장기간에 걸친 연주여행도 가졌는데 이때 그녀는 그리그의 주옥같은 수많은 가곡들을 초연하게 된다. 그의 가곡은 약 150곡이나 된다고 하는데, 초기의 가곡에서는 그는 독일 낭만파 시인의 작품들에 곡을 붙였지만 후에는 노르웨이 극작가인 입센이나 비에른손의 시 이외에도 베르겐의 젊은 시인들의 시도 작곡했다. (연주시간 : 약 30분)

제1악장 Allegro molto moderato 첫머리의 팀파니와 피아노의 하강 음형이 특색을 이루고 이어지는 섬세하면서도 얼음과 같은 차가운 선율의 테마가 마치 노르웨이 협곡의 가파르고 웅장한 피오르드처럼 눈앞에 펼쳐진다. 각 부분의 개성이 강하지만 막힘없이 흘러간다. 단조이지만 우울하거나 어두운 정서보다 전체적인 분위기는 웅장하고 시원하다. 울창한 자작나무 숲이나 눈이 덮인 산 같은 풍경을 떠올리면서 인간보다는 자연을 표현하고 있다.

제2악장 Adagio 차분하고 고요한 아름다운 선율의 오케스트라 협연 속에서 우아하게 등장하는 주옥같은 피아노 선율은 마치 북국의 날개달린 작은 천사가 눈부신 빙하를 배경으로 은빛 광채를 반짝이며 도도하면서 우아하게 나르는 모습을 연상하게 된다.

제3악장 Allegro moderato marcato 북구의 변화무쌍하고 힘이 넘치는 분방한 무곡풍의 주제로 시작된다. 하지만 대조적으로 부주제는 애수어린 플루트의 목가적인 선율이 인상적이다. 다시 피아노가 분방하게 연주되고 관현악의 장대하면서 진취적인 느낌의 클라이맥스로 끝을 맺는다.


J. Sibelius / Symphony No.2 in D Major, Op.43
시벨리우스 / 교향곡 2번 D장조, 작품.43
1902년 3월 8일, 헬싱키에서 시벨리우스 자신의 지휘로 거행된 [교향곡 제2번 D장조]의 초연은 핀란드 음악사상 가장 위대한 승리로 기억된다. 해당 공연이 대성공을 거두었음은 물론이고, 그 직후 일주일 남짓한 기간 동안 앙코르 공연이 세 차례나 열렸으며, 일련의 공연들은 전부 매진되었던 것이다. 당시 핀란드 국민들은 [핀란디아]의 작곡가가 발표한 ‘애국적인’ 신작 교향곡에 열렬한 관심과 지지를 보냈다. 특히 시벨리우스 음악의 권위자였던 지휘자 로베르트 카야누스는 이 교향곡을 ‘러시아의 압제에 대한 핀란드의 저항정신과 궁극적인 승리를 그린 작품’으로 규정했다.
시벨리우스는 1901년 2월, 이탈리아의 라팔로에서 이 교향곡을 쓰기 시작했다. 당시 그는 후원자 악셀 카르펠란 남작의 권유에 따라 가족과 함께 이탈리아로 여행을 떠나 3개월 정도 체류했다. 라팔로는 제노바에서 멀지 않은 리구리아 해 연안의 마을인데, 그는 그곳의 여관에 아내와 두 딸을 투숙시켜 놓고 자신은 주로 산 위에 있는 어느 별장의 서재에 머물렀다. 그 별장은 아름다운 정원에 둘러싸여 있었고, 정원에는 장미, 동백, 선인장, 포도나무, 야자수 등 온갖 꽃과 과실이 가득했다. 그는 자신의 고향과는 사뭇 다른 남국의 자연환경에서 새로운 자극을 받으며 재충전의 기회를 가질 수 있었다.
아울러 그는 서재에서 몇 권의 책을 읽었는데, 그 중에서도 ‘돈 후안과 석상 손님’ 이야기에서 중요한 영감을 얻었다. 그리고 그 이야기에 등장하는 석상의 이미지를 새 교향곡의 느린 악장의 주제로 삼게 된다. 다만, 그때만 해도 시벨리우스는 교향곡이 아니라 [레민케이넨의 전설]처럼 네 개의 단편으로 이루어진 연작 교향시를 염두에 두고 있었다. 따라서 [교향곡 제2번]의 느린 악장은 다분히 교향시적인 성격을 띠고 있다 하겠다.
그런데 사실 그에게 이탈리아 체류기는 행복과는 거리가 먼 시기였다. 비록 새로운 환경이 그의 창작력을 자극하긴 했지만, 현실적인 문제가 그를 괴롭히고 있었던 것이다. 일단 재정 문제로 심각한 고민에 빠져 있었고, 어린 딸은 발진티푸스를 앓고 있었다. 또 얼마 전 자살로 생을 마감한 처제에 관한 생각도 뇌리에서 떠나지 않았다. 그렇게 누적된 스트레스 탓이었던지, 어느 날 그는 아내와 아이들을 라팔로에 남겨둔 채, 알리지도 않고 혼자 로마로 가서 한 동안 지내기도 했다. 그의 정신적 방황은 가족들을 데리고 피렌체, 비엔나, 프라하를 거쳐 고국으로 돌아온 다음에도 한 동안 지속되었다.
그 해 여름, 그는 핀란드 남부의 로히야에 있는 장모의 영지에서 머물며 작곡에 매달렸다. 그는 우선 피렌체에서 구상했던, 단테의 [신곡]에 기초한 교향시를 쓰려던 계획을 폐기했고, 대신 그 동안 축적한 악상들을 바탕으로 다분히 자전적인 성격을 지닌 새 교향곡을 써나갔다. 작업은 11월에 거의 마무리되었지만, 그 달에 잡혀 있던 초연 일정이 연기되자 그는 대폭적인 개정을 단행했다. 그리고 이듬해 3월, 마침내 완성된 [교향곡 제2번 D장조]를 발표했던 것이다.
시벨리우스의 전원 교향곡
[교향곡 제2번 D장조]는 시벨리우스의 창작 이력에서 ‘터닝 포인트’의 의의를 갖는다. 전작인 [교향곡 제1번 e단조]에 차이콥스키를 위시한 선배 작곡가들의 영향이 크게 작용했다면, 이 작품에는 시벨리우스만의 개성이 보다 뚜렷이 드러나 있기 때문이다. 그 화려한 음색과 드라마틱한 전개는 후기낭만주의 교향곡의 전통을 가리키고 있지만, 동시에 그의 성숙기 교향곡들에서 부각되는 보다 고전적인 경향도 보여주고 있다. 특히 작품의 첫머리에 등장시킨 단순한 음계를 바탕으로 전곡을 구축해나가는 기법이 그러하다. 이런 면에서 이 곡을 베토벤이나 브람스의 교향곡에 견주는 견해도 있다.
혹자는 이 곡을 가리켜 ‘시벨리우스의 전원 교향곡’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이 작품이 시벨리우스의 자연에 대한, 특히 핀란드의 자연에 대한 애정을 풍부하게 담아내고 있다는 것이다. 물론 이러한 관점은 예의 ‘애국적 해석’과 궤를 같이 한다. 하지만 앞서 살펴본 바와 같이 이 곡에 투영된 자연의 이미지는 복합적이다. 다시 말해서 남유럽의 이미지와 북유럽의 이미지가 혼재돼있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작곡 당시의 정황을 돌아보면, 이 작품의 내용은 ‘핀란드 민족정신의 발현’보다는 ‘시벨리우스 개인의 위기와 극복’ 쪽에 가까운 것처럼 보인다. 다만 이 두 명제에 서로 상통하는 면이 있음은 부정할 수 없다.
사실 이 곡의 매력은 이처럼 다양한 해석이 가능하다는 데 있을 것이다. 어떤 이는 이 곡에서 남유럽의 온화한 풍광과 눈부신 태양을 볼 수도 있고, 어떤 이는 북유럽의 서늘한 기운과 신비로운 오로라를 볼 수도 있다. 또 어떤 이는 이 곡을 들으며 불타는 애국심과 민족정신의 고양을 느낄 수도 있고, 어떤 이는 지극히 개인적인 고뇌에 대한 돌파구를 찾거나 해방감을 만끽할 수도 있다.
(연주시간 : 약 50분)